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이정미 "조현민, 최소 인격도 못갖춘...대한항공 경영서 손떼야""인격 못갖춘 재벌 3세에게 경영권 준 한진 재벌의 문제"
노회찬, 일부 야당에 "'드루킹 사건' 일방공세 자제해야"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정의당은 16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로 추정되는 인물의 욕설 음성파일이 최근 공개되는 등 '갑(甲)질 논란'이 불거지는 것과 관련해 "조 전무는 대한항공과 계열사 경영에서 손을 떼는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이 문제는 왕족처럼 살아오며 최소한의 인격도 갖추지 못한 재벌 3세들에게 경영권을 준 한진 재벌의 문제"라고 진단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온 국민을 분노하게 한 조 전무의 전횡은 간단히 용서될 일이 아니다"며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것이 아니라면 대한항공과 조 전무는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경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이날 정의당 회의에서는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 씨(필명 '드루킹) 등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일부야당이 민주당을 향해 연일 비판 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에 대해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이 수사를 의뢰한 결과 이번 사건이 불거졌고, 드루킹이 원래 민주당 지지자였으나 인사청탁을 들어주지 않자 태도를 바꾼 것이라는 점 등을 생각해보는 것이 맞다"며 "사안의 성격도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일방공세를 펴는 행태를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