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애드버토리얼
메리츠證, 미래 자녀의 경제적 자립 위한 ‘주니어펀드’ 판매
사진=메리츠종금증권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메리츠종금증권은 미래 자녀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메리츠 주니어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 (메리츠 주니어펀드)’를 판매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 펀드는 우리나라 자녀들의 경제적 자립과 풍요로운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 출시됐다. 우리나라는 자녀들에 대한 지나친 비용 지출과 과도한 사교육비로 인해 노후준비가 미흡해 노인층의 빈곤율은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다.

이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장기투자와 복리효과를 체득하는 것이 중요한데, 자녀들의 부의 창출을 일찍 시작할수록 자녀들에게 경제적 자유를 가져다 줄 수 있고 부모들도 노후 준비를 할 수 있다.

메리츠자산운용의 존 리 대표는 자신의 투자 철학을 가장 잘 반영한 어린이펀드의 성공을 위해 직접 펀드 운용을 맡았다.

메리츠 주니어펀드가 기존의 어린이펀드와 다른 점은, 만 20세 이하만 가입이 가능하고, 장기투자를 유도하고자 가입 이후 10년 이내 환매 시 환매수수료를 징구한다는 점이다. 

단 환매수수료는 펀드에 편입되어 펀드 보유 투자자들에게 분배되는 효과를 가진다. 또 고객에게 유리하도록 펀드 보수율(연간 총 보수 0.735%)을 과감히 낮추었다. 

국내주식형 평균보수율이 연 1.5% 수준이고, 해외자산배분형 평균보수율 연 1.99%에 비하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투자대상은 국내로 한정하지 않고 해외주식에 50대 50으로 분산투자한다. 우월한 경쟁력을 가지고 시장에서 저평가된 기업, 장기 성장성이 기대되는 국가 및 테마의 주식 및 집합투자증권에 주로 투자한다. 
특히 장기투자가 가능한 만큼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성장성 높은 회사 등 미래 먹거리에 과감하게 투자할 계획이다. 해외투자자산에 대해서는 별도 환헤지는 하지 않는다.

최초 가입시 만 20세 이하만 가입할 수 있으며, 가입 방법은 적립식·거치식 모두 가능하다. 환매수수료는 3년미만시 환매금액의 5%, 3년이상 5년미만시 환매금액의 3%, 5년이상 10년미만시 환매금액의 1% 이다.

가입은 홈페이지나 HTS, MTS등을 통해 가입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메리츠종금증권 영업점이나 고객지원센터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홍석경 기자  adsl1165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