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일회성 성추행' 발언 논란 조기숙에 바른미래 "진영논리의 괴물"고부군수 조병갑 증손녀, 잦은 설화(舌禍)로 구설수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는 11일과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성들의 폭로가 사이비 미투에 오염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조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미투'와 관련 '한 남성과 여성 사이의 일회적인 성추행(으로 느꼈던 행위)는 미투의 본질과 거리가 멀다'고 주장한 이화여대 조기숙 교수에 대해 13일 바른미래당이 "진영논리의 괴물"이라고 비판했다. 조 교수는 동학혁명 당시 폭정으로 악명 높았던 고부군수 조병갑의 증손녀로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바 있으며 잦은 설화(舌禍)로도 유명하다.

앞서 11일 자정 조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남성과 여성 사이의 일회적인 성추행(으로 느꼈던 행위), 그것도 당시 권력이 없는 사람의 미수 행위, 여러 여성에게 상습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던 것이 아니라 한 여성이 한 번 경험한 성추행이라 여겨지는 행위에 대한 폭로는 미투의 본질과 거리가 멀다"며 "Me only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위계와 위력에 의한 상습적 성범죄'만이 폭로에 의해 국민적 공감을 얻는 미투로 자리 잡을 수 있고, 미투운동은 공인의 성적 추문이나 사생활을 폭로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는게 그의 주장이다. 그런데 조 교수의 발언은 미투를 외칠 수 있는 피해자의 범위를 사실상 성범죄 횟수로 나눠야 한다는 의미로도 읽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 상식으로는 성범죄 횟수로 죄의 유무를 따지는 조 교수의 발언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성폭력은 일벌백계할 범죄일 뿐"이라며 "친노, 친문 진영을 대표하는 폴리페서 조 교수가 여당 인사들의 성범죄가 연이어 폭로되자 '사이비 미투'를 운운하며 가해자들을 옹호하기 시작했다. 조 교수는 진영 논리에 빠져 피해자들의 상처를 다시 한 번 들쑤시는 2차 피해의 괴물이 되었다"고 했다.

'사이비 미투' 발언과 관련 조 교수는 미투 운동을 보도하고 있는 언론계를 겨냥 "일부 언론은 미투와 사이비 미투를 구분할 능력도 가지고 있지 못한 것 같다"며 "우리사회에 정작 미투가 필요한 곳은 지속적인 왜곡과 오보로 한 인간을 인격파탄으로 이끄는 일부 언론들"이라고 했다.

이처럼 조 교수가 언론계에 불신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에 의해 집단폭행을 당한 사건에 대해 경호원의 단순한 '정당방위'로 표현하며 두둔하다가 '집단폭행'이라는 지적에 즉각 사과하면서 "홍보수석을 하면서 언론에 얼마나 허위·왜곡이 많은지 경험해 신뢰를 잃었기 10년간 신문기사나 TV를 보지 않아 자세한 사실관계를 몰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그냥 아줌마 2018-03-16 09:54:09

    나는 조기숙의 말이 더 설득력이 있는 것 같다. 조기숙은 미투운동에 대해 얘기하고 있는데, 바른미래당 김철근은 성폭력 운운하고 있다. 조기숙 얘기는, 일회성 성추행이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게 아니라, 그런 건 경찰소에 찾아갈 신고할 일이지 미투 폭로할 일은 아니라는 것 같은데... 익명으로 증거도 없이 언론에다 폭로하고 언론이 그걸 대대적으로 보도해서 한 인간을 사회적으로 매장시킨다면, 그게 공산주의식 인민재판과 뭐가 다른지..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