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아베, 南北美 대화에 ‘납치문제’ 끼워넣기'문서 조작' 스캔들 모면 위해 납치문제 쟁점화할 듯
13일 도쿄 총리 공관에서 서훈 국정원장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이 성사시켜 놓은 남북미 정상 간 대화에 납북 일본인 문제를 끼워놓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3일 방북·방미 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해들은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 방일한 서훈 국정원장을 총리 관저에서 만나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한미일이 협력해 문제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다음달 초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 정상회담에서 납북 일본인 문제를 다루는 등 해결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02년 고이즈미 총리 방북 때 관방부장관 자격으로 동행해 납치 피해자 5명의 영구 귀국을 주장하면서 정치적으로 급부상했다. 현재 아베 총리 '문서 조작' 스캔들로 내각 총사퇴 압박을 받고 있어 납북자 문제를 쟁점화해 위기를 모면하려고 시도할 가능성이 커보인다.

한편 이날 아베 총리는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고도 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과 이어서 있을 미북 정상회담이 성과적(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협력과 협조를 함께 하겠다”고 했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