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올림픽 감동, 박물관에 맡기세요"국민 대상,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관련 자료 3.23까지 공개 수집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3.9∼3.18)을 맞아 국민들을 대상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자료를 추가로 공개 수집한다.

대상은 응원 도구, 경기용품, 홍보물 등 올림픽 관련 자료라면 모두 가능하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현장에 수집요원을 파견해 홍보물, 기념품, 응원 소품 등 관련 자료 318점을 수집했다.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세계적 관심이 집중됐던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이끈 세라 머리(Sarah Murray)감독과 단일팀의 첫 골을 기록한 랜디 희수 그린핀(Randi Heesoo GRIFFIN) 선수의 싸인도 포함돼 있다. 이 밖에도 올림픽 현장을 기록한 2,833컷의 사진을 촬영했다.

 수집한 자료는 수증심의를 거쳐 선정하여 후세를 위해 보전하고, 전시·교육·조사연구 등 박물관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공개 수집 기간은 3월 23일까지이다. 자세한 내용은 박물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 (☎ 02-3703-9237 / 3703-9308)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