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트럼프 “김정은 5월에 만나겠다”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북 초청에 5월까지 만날 수 있다고 화답했다.  

8일 오후 7시 (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면담 이후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더 이상 핵·미사일 발사 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반대 급부로 한미 군사훈련을 연기·중단하라는 요구도 없었다.

특히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이른 시일 내에 만나고 싶다는 뜻을 보였고, 이를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영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5월까지 김 위원장을 만날 의사가 있다고 화답했다고 밝혔다. 4월 남북 정상회담 상황을 주시한 후 북미대화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밝힌 만큼 백악관의 공식 입장 발표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측 방미단은 남은 일정기간 향후 북미대화를 위해 미국과 조율 등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