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환경·과학
경기도농업기술원 "반려견 간기능 개선에 '식용곤충' 효과"노령견과 이유견에 식용곤충 밀웜함유 2.5~5% 함유 영양사료 공급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고소애(식용곤충 갈색거저리 애벌레) 분말을 반려견 사료로 급여했을 때 간기능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농업기술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고소애 분말을 2.5%와 5%를 첨가해 2개월 미만의 이유견과 6년 이상의 노령견에 1~2개월간 급여한 결과 기호성, 변, 털색깔 등이 양호하게 나타났으며, 특히, 간기능 지표인 ALT(알라닌아미노전이효소) 수치 개선효과가 있었다.

고소애는 단백질이 약 50%, 지방이 4% 정도로 이중 불포화지방산 비율이 76~79%나 되는 우수한 영양조성을 갖춘 식용곤충으로 2014년도에 실험용 쥐에 고소애 식이시험을 한 결과 간 해독작용과 간 손상시 발생하는 효소함량 감소 효과를 밝혀낸 바 있으며 이번에 반려견에서도 간기능 개선효과가 있음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번 연구는 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시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곤충농가의 소비시장 확보차원에서 진행됐다. 최근 저출산과 1인가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국내 반려동물 수가 2016년 기준 약 1천만 마리로 2년 전에 비해 80%나 성장했고 반려동물 시장도 현재 2조 원에서 2020년 6조 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순재 경기도 농업기술원장은 “최근 곤충사육 농가가 매년 50% 이상씩 증가하고 있는 반면, 곤충 소비시장은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적어 농가경영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연구결과로 기능성 곤충사료 소비가 확산되어 사랑하는 반려견 건강도 챙기고 곤충농가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강세근 기자  focus@paran.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