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법조·검찰
검찰,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사건 직접 맡는다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검찰 수사 예정인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김경수 기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의혹 사건을 검찰이 직접 수사하겠다고 7일 밝혔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피해자와 관련된 모든 수사의 필요성 등을 고려해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안 전 지사 성폭행 사건은 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가 담당하며 부장검사 포함해 4명이 팀을 꾸려 수사한다.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피해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 측은 하루 전인 6일 ‘업무상 강압에 의한 추행’ ‘위계, 간음’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경수 기자  show1748@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