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넥센타이어, 서울히어로즈 개선안과 일정 마련 촉구이장석 대표 구속에 대한 공식 입장 표명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넥센타이어[002350]가 14일 서울히어로즈프로야구단의 이장석 대표 구속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전했다.

넥센타이어는 2010년 스폰서를 찾지 못해 구단 운영이 어려웠던 서울히어로즈의 메인스폰서로 참여했다. 이로써 히어로즈 구단은 물론 당시 7개팀으로 파행될 뻔했던 국내 프로야구가 8개 구단으로 안정적인 경기가 진행되며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스포츠로 발돋움 할 수 있었다.

넥센타이어는 히어로즈와 인연을 맺은 후 지난 9년간 구단과 선수들에 대한 흔들림 없는 지지와 후원을 보내왔으나 최근 구단 경영진의 구속에 따라 언론과 팬들로부터 이에 대한 입장 표명을 줄곧 요구받아 왔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그동안 팬과 선수 및 한국야구발전을 위해 묵묵히 후원을 지속해왔다”면서 “그러나 지난 2일 유감스러운 판결이 선고돼 부득이 메인스폰서로서의 입장을 밝혀야 할 필요성이 생겼다”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 팬들에게 더욱 사랑 받는 팀으로 거듭 나기 위한 서울히어로즈프로야구단의 경영 및 구단 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개선안과 일정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