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文대통령, 10일 김영남·김여정과 오찬…김정은 친서 나오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포함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포함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 대표단은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계획이며, 개막식에 앞서 문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리셉션에는 북한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만 참석한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꾸려진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사흘 일정으로 9일 오후 1시 30분 전용기를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방남한다.

이날 접견 및 오찬 회동에서 김여정은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과의 접견·오찬에는 김 상임위원장과 김여정의 참석이 확정적이지만, 또다른 단원인 최휘·리선권 위원장도 배석할지는 미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협의 중으로, 순차적으로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접견·오찬 장소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남북 간 협의할 내용이 여러 가지여서 하나하나 확정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발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합동지원단이 인천공항에서 북한 대표단을 영접한다. 북한 대표단의 이동수단·숙소와 관련, 이 관계자는 "북측과 협의 중이며 보안상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북측이 원하는 장소를 알아보는 중"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9일 접견 이외에도 김여정을 만날지에 대해서는 "그 문제까지 논의 중"이라며 '한 번이라고 못 박을 수는 없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의 회동 명칭에 대해 "아직 논의 중이지만 현재로서는 정상회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며 "의전은 정상급이지만 통상적으로 접견·면담 이런 용어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