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민평당 통합론 기지개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민평당)의 통합 필요성이 공개적으로 거론됐다. 민주당은 민평당에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면서 우군으로 만들려는 노력을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민평당)의 통합 필요성이 공개적으로 거론됐다. 민주당은 여소야대 국회에서 국정운영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라도 민평당과의 정책연대 내지 통합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8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당과 민평당의 색깔이 비슷하다면 아예 합치는 것이 낫지 않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어 "합쳐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합치는 문제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반대도 많이 있다. 대화를 많이 해서 양당 내에 있는 반대를 좀 무마시키고, 합치는 과정을 밟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반대하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그 내용을 하나하나 풀어가면서 통합의 절차로 가는 것이 정도(正道)일 것"이라고 했다.

우원식 원내대표 역시 지난 6일 민평당 창당대회에 참석하기도 하고,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보수정당과의 무분별한 이합집산을 반대하고, 국민의당 창당 이념과 정신을 지키려는 민평당 구성원의 결연한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일단 민주당은 정책 등으로 민평당과 연대를 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소야대의 한계와 현역 의원의 지방선거 출마로 인해 흔들릴 수 있는 원내 1당 지위를 민평당이라는 '한 뿌리'를 통해 극복하려는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민평당과의 합당이나 통합은 너무 앞서나간 이야기"라면서도 "민주당과 민평당 모두 호남이라는 같은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당장 통합을 하기 보다는 정책연대부터 시작해 차분히 단계를 밟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평당 역시 바른정당과의 통합 노선에 반대하며 만들어진 당인 만큼 바른미래당과 각을 세워야 하는 상황이라 민주당과 전략적으로 손을 잡을 필요는 있다.

정대철 상임고문은 민평당 창당대회에서 “(민주당과) 협치하고 나아가서 연정할 수 있는가를 계산해 현명하고 슬기롭게 (당을) 이끌어야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6월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민평당과 민주당의 통합 여부가 결정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민평당이 호남에서 지지를 얻지 못할 경우 존립 자체가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민주당 지지자 2018-02-08 19:36:40

    부탁이다. 민평당이 뭔지도 모르겠지만 박지원 등등 민주당으로 복당한다면 민주당 위태로워질수도 있다. 나역시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 지지자이기도 하고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