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매일TV
[영상뉴스] '염력' 연상호 감독 “초현실적 소재와 한국 사회 문제 다뤘다”한국형 초능력 판타지 코미디 영화 ‘염력’ 1월 31일 개봉

[기자] 한국형 초능력 판타지를 그린 코미디 영화 ‘염력’이 개봉합니다. 영화는 평범한 중년의 남성이 초능력을 갖게 된 후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룹니다.

영화 ‘염력’이 23일 오후 2시 서울 용산 CGV에서 언론시사회를 가졌습니다. 2016년 ‘부산행’으로 ‘좀비’라는 신선한 소재의 재난영화에 도전해 1000만 관객을 모았던 연상호 감독이 초능력이라는 참신한 소재로 돌아왔습니다.

영화는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가 세상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연상호 감독은 코미디 영화 속에 한국사회의 문제를 담으려했다고 제작의도를 밝혔습니다.

[연상호 / 감독] ‘부산행’ 때도 마찬가지였지만 초현실적 소재를 다룰 때 한국의 사회, 현실적인 문제를 다뤄야한다고 생각했어요. 초능력이란 소재로 어떤 것을 다룰 것인가 하는 문제에서 도시계발이라는 한국이 근대화하는 과정에서 계속 있었던 모습, 보편적인 시스템의 문제와 인간적인 히어로와의 대결을 그리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대중영화로서 한국의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으로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기자]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류승룡부터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였던 20대 대표 배우 심은경, 대체 불가능한 연기로 충무로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박정민, 김민재 외에도 배우 정유미가 악역으로 출연해 화재가 됐습니다.

[연상호 / 감독] 해맑은 악당이라 해야 하나 그런 게 있었던 것 같아요. ‘홍상무’라는 역할을 어떤 사람으로 그리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정유미 배우가 촬영장에 와서 대사하는 것을 보니까 해맑고 공감능력이 없는 해맑은 악당이라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이미지가 새로운 악당이라고 생각을 했어요. 일사천리로 첫 테이크, 두 테이크 가면서 작업했던 것 같고 ‘홍상무’라는 역할을 정유미가 연기해주면서 영화가 큰 활력을 갖게 된 것 같습니다.

[류승룡 / 배우] 행복한 웃음을 주고 희망을 응원하는 영화거든요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기자] 영화 ‘염력’은 1월 31일 개봉합니다. 매일TV 선소미였습니다.

선소미 기자  kangp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