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구리소방서, 한파 속 전기매트 등 난방용품 화재주의 당부
한파속 전기매트나 전기장판등 난방기구 화재발생에 따른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사진=구리소방서>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구리소방서(서장 권용한)는 14일 최근 연일 이어지는 한파 속에 전기매트나 전기장판 등 난방기구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이에 대한 화재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구리시 수택동의 한 주택에서 매트리스와 전기장판을 같이 사용하던 중 전기장판 과열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관계인의 신속한 조치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백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난방용 전기용품 사용시 주의사항은 우선 전기매트 등 난방기기를 사용하기 전에는 전선이나 전열부 주위 피복이 벗겨진 곳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한 콘센트에 먼지가 끼어있다면 충분히 제거하고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전기매트의 온기를 위해 저온으로 장시간 켜놓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열 축적에 의한 전기매트 과열로 화재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항상 전원을 끄고 외출해야 한다.

아울러 사용 중인 전기매트를 이불처럼 접어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 또한 매우 위험한 행동으로 이런 경우 내부 전선이 꺾이거나 벗겨지면서 누전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구리소방서 관계자는 “겨울철 전기매트 등 난방기기 사용 빈도가 높아진 만큼 사용에 주의를 기울여 화재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며, “온 가족이 따뜻하고 안전하게 겨울을 보내기 위해서는 평상 시 스스로 전기안전 점검을 생활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s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