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코스닥, 연일 ‘새 역사’ 870선 돌파…장 중 ‘사이드카’ 발동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코스닥 연일 상승세를 보이며 사상 최고치 경신을 보이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870선을 돌파했고 지수가 급등하며 장중 사이드카까지 발동됐다. 사이드카는 프로그램 매매호가 관리제도의 하나로 주식시장에서 주가의 등락폭이 갑자기 커질 경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매매를 일시 정지시키는 제도.

12일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0.54포인트(2.41%) 오른 873.05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 종가가 870선을 넘은 것은 지난 2002년 4월 18일(876.80) 이후 근 16년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0.56포인트(1.24%) 오른 863.07로 개장한 뒤 상승 폭을 키우며 오후 2시 7분께는 전날보다 4% 오른 886.65까지 올랐다.

사이드카 발동으로 이후 급등세가 진정되며 상승 폭을 일부 반납하기는 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이틀 연속 2%대 강세를 기록했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13억원, 374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개인은 홀로 52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까지 모조리 상승장 분위기를 만끽했다. 특히 대장주인 셀트리온(11.24%)과 2등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15.16%)가 10% 넘게 오르고 셀트리온제약(29.90%)이 상한가로 마감하는 등 셀트리온 관련주가 급등세를 보였다.

코스피도 전거래일보다 8.51포인트(0.34%) 상승한 2496.4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1.96포인트(0.48%) 오른 2,499.87로 출발했으나 이내 상승분을 내주고 혼조 흐름을 보이다가 기관 매수세에 힘입어 장 후반 반등했다.

다만 외국인이 이날도 4000억원 넘게 순매도하는 등 전기·전자업종에서 나흘 연속 차익실현에 나서며 상승 폭은 제한됐다.

투자자별로는 기관 홀로 1552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에 힘을 보탰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078억원, 875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의약품(4.54%)과 철강·금속(3.36%), 증권(3.60%)의 강세가 두드러졌고 음식료품(-1.31%), 기계(-0.88%), 운송장비(-0.82%)는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으로는 삼성전자(-0.08%)가 5거래일 연속 약세를 기록했고 현대차(-0.65%)와 NAVER(-0.87%)도 함께 떨어졌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7.2원 내린 1064.8원에 마쳤다.

홍석경 기자  adsl1165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