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MB "외교·안보·경제 어렵다…" 홍 대표에 '강한 야당' 주문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MB)은 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외교·안보·경제 등 모든 사회 환경이 어려운 시기에 야당 대표를 맡고 있다"며 "(정부여당도) 야당을 동반자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야당이 강력하게 균형을 잡아줘야 정부에도 결과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홍 대표는 "(여건이) 좋을 때 야당을 하면 존재 의미가 없다"면서 향후 정국에 대해 "운동권 정권이기 때문에 정권 담당 능력이 없을 것이다. 곳곳에서 부작용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이 "야당이 강하게 하려면 (정부의) 긍정적인 측면도 이야기 해야지 부정적인 측면만 이야기하면 협력이 안 된다"고 하자 홍 대표는 "지금 긍정적인 측면은 하나 있다. 쇼는 기가 막히게 한다"며 비판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은 "그것도 능력 아닌가"라고 동감의 표시를 했고, 홍 대표는 "진실이 담기지 않은 쇼는 그뿐"이라며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개헌과 관련해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가치는 국가정체성과 관련된 것이라 매우 중요한데 흔들릴지 모른다"며 "야당이 개헌에 관심을 기울이고 특히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가치가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중심을 잡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과 홍 대표는 아랍에미리트(UAE)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대화를 나누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언론에서는 한국당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UAE 방문 의혹에 대한 자료가 MB로부터 나온것 아니냐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이 전 대통령 예방에 배석했던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UAE 관련 이야기를) 하려고 하다 서로 안 듣는 게 좋다 해서 서로 꺼내지 않았다"며 "정국에 대한 이야기만 나왔다"고 말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