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동양생명, 보장 늘리고 보험료 부담 줄인 GI보험 선봬보험료 최대 35% 낮춘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
사진=동양생명 제공

[매일일보 송현주 기자] 동양생명이 보장 혜택은 늘리고 해지환급금을 줄여 보험료를 낮춘 ‘(무)수호천사알뜰한통합GI보험(저해지환급형)’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중대한 질병만을 보장하는 CI(Critical Illness) 보험의 단점을 보완한 GI(General Illness) 보험상품으로 진단 받은 질병코드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함으로써 보험금 지급 기준을 CI보험 대비 완화시킨 것이 특징이다. 사망과 질병을 종신 보장하는 것을 기존 CI보험과 동일하다.

‘(무)수호천사알뜰한통합GI보험(저해지환급형)’은 GI(일반질병)과 발생하면 사망보험금의 80%를 진단보험금으로 미리 받을 수 있어 치료비나 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다. 6대 질환(유방암·전립선암 제외)·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말기간질환·말기폐질환·말기신부전증) 진단을 받으면 일시금으로 8000만원을 지급하고 이후 매달 50만원씩 5년간 총 3000만원의 생활비를 확정 지급해준다.

또 의무부가특약인 ‘(무)암추가보장특약’을 통해 유방암·전립선암 및 소액암(대장점내막암·기타피부암·갑상선암·제자리암·경계성종양) 진단비를 보장받을 수 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폭넓은 질병보장에 대한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주요 6대 질병을 집중 보장하는 것은 물론 더 저렴한 보험료로 질병 진단 이후의 생활비까지 보장하는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현주 기자  shj100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