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인천 남동구의회 박인동 의원 반론제기…“그 진실은”"P 의원 이니셜 보도, 누군지 금방 알 것"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인천 남동구 일부 의원과 언론 간 형사고소 등과 관련해 7일 오후 1시30분경 박인동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J 남동구 출입지자단 비대위 기자가 언론매체 대표로 인터뷰를 가졌다

박인동 의원은 인터뷰에서 “6일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여성회관 부결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몰아간 것처럼 보도한 내용에 대해 유감표명과 함께 (틀린 내용을) 지적했다”면서 “P의원이 뒤에서 봐주고 있다는 식의 이니셜 보도는 누가 보더라도 우리당 의원인 것을 금방 알아 차릴 수 있는 내용이다”고 반론을 제기했다.

이어 박 의원은 “여성회관 부결 건은 주민들이 이용하기 편한 곳으로 부지를 정했으면 하는 마음에 부결한 것이다”면서 “27만 여성 주민들을 외면한 것처럼 보도한 것에 대해서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보도내용에 서운한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총무위원회에서 찬성을 했다가 갑자기 반대로 돌아선 것에 대해선 전혀 해명이 없어 의문을 완전히 풀진 못했다. 본지는 앞서 동료의원인 이유경 의원이 반대로 돌아서며 여성회관이 부결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J기자 보도에 따라 전달한 내용에서는 “언론의 눈으로 볼 때 좋은 자리에 주민의 혈세로 웅장하게 짓는 것 또한 비판보도가 나 올 수 있다”고 했고 “교통이 불편하고 협소한 자리라 해도 주위의 녹지공간 등을 확보, 주민의 건강을 도모하는 식의 제안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박 의원은 “민의를 대변하는 언론으로서 그런 생각을 할 수 있다”면서 J기자의 질문에 수긍하면서 “지역발전을 위한 집행부, 의회 간 의견대립에서 단체장의 막무가내식 행정이 의원들의 의정방향을 비틀고 있다”고 답했다.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