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금호타이어 3분기 영업손실 2억원…3분기 연속 적자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채권단 주도의 경영정상화 작업에 돌입한 금호타이어[073240]가 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금호타이어는 분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3분기 매출은 755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3% 늘었다. 매출 증가는 우호적인 환율 환경과 유럽, 중국 시장의 수요 개선 때문이라고 금호타이어는 설명했다.

지역별로 국내 교체용 타이어(RE) 시장은 수요 침체로 인한 경쟁 심화로 전년 동기대비 판매량이 줄었으나 신차용 타이어(OE) 판매는 증가했다.

북미 시장은 주요 거래선의 물량 증대로 작년 3분기보다 매출이 늘었고, 유럽 시장도 수요 개선 및 겨울용 제품 수주 확대에 따라 OE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중국 시장은 RE의 경우 원재료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하면서 가격 경쟁이 심화해 전년 수준의 판매를 보였다. 그러나 OE는 완성차 브랜드(C/M) 매출이 회복세를 보이는 등 실적이 개선됐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고인치·고단가 제품 판매를 늘려 수익구조를 개선하고, 미국 조지아공장에 대한 설비보완 투자 및 생산 안정화를 통해 프리미엄 OE 및 대형 유통망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국내 및 중국 시장에서 겨울용 제품 판매를 확대해 매출을 늘리는 동시에 유럽 시장의 신규 거래선을 개발해 실적을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