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민주당 "홍종학보고서 채택 무산…국민의당 책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그 책임은 국민의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이 당초 보고서 채택에 협조해줄 듯한 모습을 보이다 정치적 이유로 입장을 뒤집었다는 것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처음부터 홍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낙인을 찍고 사퇴를 촉구했다”며 “인사청문회장을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시키고 인사청문 제도를 무력화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국민의당의 빈자를 더 큰 유감”이라며 “민심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국민의당을 향해 날을 세웠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선 청와대에서 홍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하겠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다만 당내 일각에서는 청와대의 홍 후보자의 임명 강행이 야당과 관계를 경색시킬 경우 예산안이나 여당이 추진하는 개혁법안 처리 등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