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지방선거 대비 전략공천 부활·시도위원장 조기사퇴 방안 논의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기획단은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시도당위원장들의 사퇴시한을 앞당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또 지난 2015년 폐지됐던 기초단체장·기초의원 후보자에 대한 중앙당의 전략공천 권한을 일부 되살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 선거 직전 규정변경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어 향후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14일 민주당에 따르면 지방선거기획단이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시도당위원장의 사퇴 시점을 현행 ‘선거 120일 전까지 사퇴’에서 ‘선거 180일 전까지 사퇴’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서 급작스런 규정 변경에 따른 불만이 제기되고 있어 지방선거기획단 내부에서도 사퇴시한 조정을 이번 지방선거가 아닌 다음 지방선거부터 적용하는 ‘절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지방선거기획단은 2015년 김상곤 혁신위원회에서 폐지한 기초단체장·기초의원에 대한 중앙당의 전략공천 역시 일부 부활시키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기획단 내에서는 10% 이내의 범위에서 전략 선거구를 정해 중앙당에서 후보를 세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지방선거기획단의 방침을 두고 일부 시도당위원장들이 지방분권 취지를 무력화하고 중앙당의 권한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하고 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