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대우건설 1조 규모 인도 해상교 수주…매각 '청신호'인수전 본격화 속 긍정 요인으로 작용할 듯
대우건설 사옥.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김보배 기자] 대우건설[047040] 인수전이 본궤도에 오른 가운데 인도 최장 해상교량 건설 수주 임박 소식이 전해지면서 매각작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인도 ‘뭄바이 해상교(Mumbai Trans Harbor Link)’ 2공구 공사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대우건설은 조만간 발주처인 인도 뭄바이대도시개발청(MMRDA)과 본계약을 진행, 계약 시점에 맞춰 공시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은 인도 현지 타타그룹과 컨소시엄을 이뤄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타타 컨소시엄은 본입찰에서 공사비 561억2000만루피(약 9653억원)을 적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발주처 예상금액인 490억루피보다 15% 가량 높으면서도 전체 입찰업체 중 가장 경쟁력 있는 가격이다.

뭄바이 해상교 프로젝트는 인도 본토 나바 셰바(Nhava Sheva) 지역과 뭄바이섬 남부 세리(Sewri) 지역을 잇는 22㎞짜리 해상 교량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완공시 인도에서 가장 긴 다리가 된다.

뭄바이 해상교는 총 3개 공사구간으로 나뉜다. 이 가운데 1·2공구(총 18.2㎞)에 전체 공사비의 85%가량이 투입된다. 나머지 3공구는 육상 연결구간으로 난이도가 낮고 공사비도 적다.

대우건설이 공사를 따낸 구간이 바로 핵심 구간인 2공구다.

이 밖에 1공구 입찰에서는 일본의 IHI인프라와 인도 L&T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사로 선정됐고, 3공구 공사는 L&T건설이 단독으로 맡게 됐다.

이번 수주전에는 대우건설과 IHI인프라 외에도 SK건설, 일본의 스미토모미쓰이건설, 미국 플루어 등 세계 유력 건설사들이 인도 업체들과 컨소시엄을 꾸려 도전장을 냈다. 총 29개 건설사가 입찰의향을 밝혔으며 그 중 17개 업체가 본입찰에 참여했다.

건설업계에서는 대우건설의 교량 건설 경험과 기술, 해외건설 현장에서의 평판, 가격경쟁력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인도 내 최대 기업이자 막강한 자금력을 가진 타타그룹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최근 대우건설의 매각작업에도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전날 마감한 대우건설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 제안서 접수에는 국내외 10여개 업체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우건설은 내달 본입찰을 거쳐 내년 초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업계에서는 대우건설의 매각가를 2조원대로 예상하고 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