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3분기 국내선 지연율 꼴찌 진에어·국제선은 아시아나항공
사진=진에어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올해 3분기 국내선 지연율은 진에어가 14.92%로 가장 높아 5분기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다. 국제선 지연율은 아시아나항공이 10.00%로 4분기 연속 최하위를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 항공사·노선별 서비스 정보가 담긴 ‘2017년 3분기 항공교통서비스보고서’를 발간한다며 14일 이같이 밝혔다. 지연율은 이·착륙 기준 1시간 초과 운항비율을 뜻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국내선 지연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5%포인트 하락한 12.45%였다. 다만 3분기에 운항편수가 늘어나는 여름 성수기(7~8월)가 포함돼 전 분기보다는 0.79%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항공사별로는 진에어가 5분기 연속으로 지연율이 가장 높았고, 티웨이항공이 뒤를 이었다. 대한항공의 국내선 지연율은 11.2%를 기록했다.

국적사 국제선 지연율은 같은 기간 0.6%포인트 상승한 6.5%로 조사됐다. 유럽·중동 노선의 지연율이 대폭 상승한 영향이 컸다.

항공사별로는 유럽·중동노선과 중국노선 취항이 많은 아시아나항공이 10.0%로 가장 높았다. 반면, 에어부산은 이번 분기에도 1%대 지연율을 유지하며 가장 낮았다.

국토부는 작년 10월 이후 운항스케줄 현실화와 예비기 확대, 관제·활주로 운영방식 개선 등으로 지연 개선책을 추진 중이다. 동계 스케줄 편성 시 김포·제주 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해 공급석 감소 없이 운항편수를 줄였고, 항공기 지상체류시간도 확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질적으로 반복되는 항공 관련 피해를 줄이고자 항공권 구입 시 취소수수료에 관한 안내를 강화하고 공정위와 협의해 지연·결항 시 항공사 배상 책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