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한수원, 컨버전스 아트 ‘빛의 초대展’ 개최‘반 고흐 전’ 개최로 지역 주민에 양질의 문화콘텐츠 제공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경주 본사 홍보전시관에서 14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컨버전스 아트 ‘빛의 초대展, 열정과 광기의 화가 반 고흐’를 특별 전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빛의 초대展’은 모네, 고흐, 르누아르, 마네 등 네 명의 인상주의 거장들을 주제로 1년간 진행되는 컨버전스 아트 전시회다. 지난 7월부터 석 달 간 모네전을 전시한 데 이어, 향후 석달 간 고흐전이 무료로 진행된다.

컨버전스 아트란 유명 화가의 작품과 삶을 가상현실(VR), 인터랙티브 등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관람객의 흥미를 높이는 예술과 기술의 융합을 말한다.

이번 전시는 인상파의 거장 ‘반 고흐’의 대표작인 ‘별이 빛나는 밤’을 현재의 공간으로 옮겨 놓은 것 같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반 고흐의 일생 이야기와 자화상 작품들도 전시된다.

이 뿐만 아니라 아름답게 구성된 포토존에서 관람객들이 기념사진도 찍을 수 있어 관람객들의 재미를 더해 준다.

조석진 한수원 홍보실장은“이번 전시회는 우수한 예술콘텐츠로 지역주민의 문화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수원은 지역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공헌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