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유통
김상현 홈플러스 대표, 부회장 승진임일순 경영지원부문장은 업계 첫 女 CEO로
김상현 신임 부회장(왼쪽), 임일순 신임 사장. 사진=홈플러스 제공

[매일일보 김형규 기자] 홈플러스는 김상현 대표이사 사장을 부회장으로, 임일순 경영지원부문장(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상현 신임 부회장은 지난해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후 조직 안정화와 변화, 성장을 위한 기반을 구축했으며, 부문별 책임경영을 강화해 흑자전환을 기록하는 등 실적 개선에 힘써왔다.

임일순 신임 사장은 최근까지 경영지원부문장(COO·부사장)을 맡았으며, 그 전에는 재무부문장(CFO)을 역임했다. 임 신임 사장의 선임은 국내 대형마트 업계 최초의 여성 CEO라는데 의미가 크다.

홈플러스는 그동안 주요 요직에 여성 임원을 배치해 임원 선임에 성별을 가리지 않고, 평등한 인사를 해 왔다. 이번 신임 사장 취임도 이런 홈플러스의 인사방침이 이어진 것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지속적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이번 인사를 단행했다”며 “이번 인사를 통해 김상현 부회장은 중장기 전략 수립과 대외사업 협력에 대외사업 협력에 집중하고, 임일순 사장은 경영의 전반적 운영과 영업을 총괄하게 된다”고 밝혔다.

 

김형규 기자  figh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