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참여연대 “대구시 공무원들, 근무수당 부정수령”“전수조사하고 엄중 징계해야”

[매일일보 조용국 기자] 대구시 공무원들이 유연근무제도의 맹점을 악용해 시간외 근무수당을 부당 수령한다는 의혹이 제기돼 명확한 실태조사와 엄정한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대구참여연대로 들어온 제보에 따르면 “현재 대구시가 운용하는 공무원 출퇴근 시스템 상 오전 8시부터 유연근무자로 등록한 자가 출근카드를 등록하지 않고, 9시에 출근하더라도 시스템은 8시부터 근무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어 오후 5시부터는 시간외 근무수당이 지급되는 시간으로 인식되고 이에 따라 시간외근무수당이 지급되고 있다”고 한다.

또한 “8시 출근 유연근무로 분류되면 초과사전등록을 9시로 지정하더라도 시스템은 8시부터 근무를 시작한 것으로 인식해 시간외 근무수당을 부당하게 수령할 수도 있으며 이러한 방식으로 지난 6년간 부당 지급된 시간외 근무수당의 금액규모도 상당하다”고 한다.

문제는 이같은 시스템의 맹점을 이용한 시간외근무수당 부당수령이 빈번하다는 점을 대구시가 내부제보를 통해 인지했음에도 감사를 실시하고나 시스템을 수정하는 등의 개선노력이 없다는 것.

또한 해당공무원들에 대한 조사와 처벌, 환수조치 등도 없이 ‘출퇴근 시스템의 투명한 이용’을 당부하는 것에만 그쳤다는 것.

대구참여연대는 “대구시의 태도가 제 식구 감싸기 수준을 넘어서고 있다”며 “시민혈세 낭비와 근무기강 물란은 물론이고 도덕적 해이와 공무원간 갈등까지 용인하고 부추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구시의 조사와 조치를 회피하거나 미온적일 경우 상급기관의 감사 등 추가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조용국 기자  001firs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