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문화일반
정지영 감독, 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가 정지영 감독을 심사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정지영 감독은 1982년 영화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데뷔 이후 <남부군>, <부러진 화살>, <남영동1985> 등의 작품을 연출했고,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으로 꼽힌다. 현재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다.

정지영 감독은 영화 <남부군>, <하얀 전쟁>, <부러진 화살>을 통해 안성기 집행위원장과 배우와 연출자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으며,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도 꾸준히 참석해 단편영화인들을 응원했다.

정지영 심사위원장을 중심으로  △ 영화평론가 이동진, △ 영화사 집 대표 이유진, △ 영국 카운터스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 리치 워렌, △ 제1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대상 수상작 <외로우세요?>의 감독 로사리오 가르시아-몬테로가 올해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함께한다.

심사위원들은 예심을 통해 선정된 31개국 47편의 국제경쟁 작품과 13편의 국내경쟁 작품 중 최종 수상작을 선정하게 된다. 올해는 상금 규모도 늘어났다. 

한국영화아카데미의 후원으로 신설된 “KAFA상”을 비롯한 경쟁부문 상금 3,600만 원과 역시 아시프 펀드 프로젝트 시상부문에서 신설된 “주한중국문화원상”을 포함한 1,500만 원 등 올해 총 상금 규모는 5,100만 원에 이르며, 시상식은 영화제 폐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15회를 맞이하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1월 2일부터 7일까지 6일간 광화문 씨네큐브와 CGV피카디리1958에서 열린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