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IT·통신
KT, 美 AI 음성인식 기업 ‘사운드하운드’에 500만달러 투자
KT 황창규 회장(앞줄 왼쪽 2번째)은 어도비 새너제이 본사에 방문해 어도비 디지털 미디어 총괄 브라이언 램킨 사장(윗줄 왼쪽 3번째)과 만나 양사 협력 기술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매일일보 이우열 기자] KT[030200]는 ‘2017 샌프란시스코 모바일산업 박람회’ 참관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황창규 회장이 현지에서 해외 AI 서비스를 위한 글로벌 협력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KT가 이번에 공개한 글로벌 AI 파트너는 실리콘밸리의 대표 AI 음성인식 업체 ‘사운드하운드’다. KT는 올해 1분기 사운드하운드에 500만달러(약 56억4000만원)를 투자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2005년 설립된 사운드하운드는 음성인식 및 자연어처리 엔진 개발 전문기업이다. 10년 동안 자동 대화인식, 자연어 이해 등 음성 관련 핵심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사운드하운드는 날씨, 호텔, 여행 등 150개 도메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이스어시스턴트 앱 ‘하운드’, 자동차나 IoT 단말에 내장형 보이스 어시스턴트를 제공하는 개발자 플랫폼 ‘하운디파이’, 허밍 소리로 음악을 검색할 수 있는 앱 ‘사운드하운드’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AI 업계에서 사운드하운드를 주목하는 이유는 말하는 사람의 의도를 파악하는 STM(Speech-To-Meaning) 기술로 더욱 빠르고 정확한 음성인식 결과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도메인의 정보를 결합해 한꺼번에 결과값을 내놓는 집단 AI 기술로 복잡한 질문에도 답을 내놓는다. KT는 사운드하운드에 대한 투자와 함께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AI 서비스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황창규 KT 회장은 이번 미국 출장에서 세계 최대 그래픽, 영상편집 솔루션 전문회사 어도비의 새너제이 본사와 구글 크롬캐스트 제조사 플렉스의 실리콘밸리 이노베이션 센터를 방문했다. 이들 기업의 첨단 기술을 둘러보는 한편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이자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는 인공지능을 주도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KT는 사운드하운드 투자 및 전략적 제휴와 같이 앞선 인공지능 기술 및 솔루션을 보유한 글로벌 파트너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우열 기자  wylee72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