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IT·통신
‘검은사막’ 펄어비스, 시총 1.2조 기업으로 ‘우뚝’14일 코스닥에 상장… 세계 최고 개발사 목표
김대일 의장(왼쪽에서 네 번째), 정경인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가 펄어비스 상장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펄어비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PC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은사막’을 만든 펄어비스가 14일 상장했다. 이번 상장으로 시가 총액 최고 1조20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펄어비스는 세계 최고의 개발사가 되는 것이 목표다.

2010년 설립된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을 개발했다. ‘검은사막’은 설립자 김대일 의장을 필두로 R2, C9을 함께 개발한 최고의 개발자들이 의기투합해 제작한 국산 게임이다.

‘검은사막’은 출시한 모든 지역에서 성과를 거둔 글로벌 지적재산권(IP)이다. 2014년 한국 출시를 시작으로 2015년 일본과 러시아 2016년 북미, 호주, 유럽 출시, 2017년 대만, 남미까지 확장했다. 누적 가입자 수는 7월 기준 765만명 이상, 출시 2년반 만에 누적 판매액은 3400억원을 돌파했다. 전체 매출의 75% 이상이 해외에서 발생한 매출이다.

특히 한국 게임들의 불모지였던 게임의 본고장 북미·유럽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다. 북미 최대 게임웹사이트 MMORPG 닷컴에서 한국 게임으로는 처음으로 2016년 한 해 동안 최고 인기 게임 1위를 지켰다. 북미유럽 지역에서 최고 동시 접속자수 11만명을 기록했으며 현재까지 가입자 수 200만명을 넘겼다. 매출 역시 북미·유럽이 31.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러한 해외시장 흥행으로 2016년 펄어비스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2015년 217억원이었던 매출액이 2016년에는 3배 증가한 62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015년 120억원에서 2016년 455억원으로 4배 가까이 상승했다. 

펄어비스는 글로벌 IP를 개발한 개발사를 뛰어 넘어 서비스 역량까지 강화할 예정이다. 최근 사전판매를 시작한 터키와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이어 터키와 동남아 지역도 연내 직접 서비스한다.

또한 플랫폼을 다각화해 ‘검은사막’을 모바일과 콘솔로도 출시한다. 지난 8월 ‘검은사막 모바일’ 티저 영상을 공개 후 모바일 게임 중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콘솔 버전은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원 버전으로 내년 상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펄어비스는 이번 상장으로 최대 1조2400억원의 시가총액 규모의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이번 상장을 통해 세계 최고 개발사라는 목표에 더욱 다가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검은사막’의 시장과 플랫폼을 확대하고 신규 IP를 확보하며 성장성이 높은 개발사와의 연구개발(M&A)를 추진해 성장동력 확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한경 IBM투자증권 연구원은 “펄어비스는 게임 개발에만 집중하며 게임 유통은 권역별 주요 퍼블리셔에게 위탁해왔다”며 “따라서 플랫폼 수수료, 퍼블리셔 수수료 등을 제외한 순매출액을 매출로 인식하며 70%에 육박하는 영업이익률을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작 IP의 영향력을 기반으로 모바일, 콘솔 시장에서도 높은 성과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