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 최고 115대1로 1순위 마감공급가뭄지역 새 아파트에 대거 청약 몰려…강남 20분 역세권 입지도 한 몫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 조감도. 사진=한양 제공

[매일일보 이정윤 기자] 서울 대표적인 단독주택 밀집지역인 중랑구 면목동에 새 아파트 바람이 불고 있다. 면목동 재개발 올해 첫 분양인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가 1순위 당해지역에서 마감되며 큰 인기를 끌었다.

13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전날 청약 접수한 서울 중랑구 면목동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 1순위 청약 접수에서 204가구(특별공급분 32가구 제외) 모집에 1305명이 신청, 평균 6.4대1로 모든 주택형이 청약 마감됐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59㎡에서 나왔다. 1가구 분양에 115명이 몰려 115대1을 기록했다. 1~2인 가구를 겨냥해 공급한 전용면적 23㎡ 3개 타입에서는 22가구 모집에 203명이 청약에 나서며 9.2대1을 나타냈다. 특히 복층형인 전용면적 23㎡D은 31.7대1을 기록했다. 판상형인 전용면적 84㎡A가 9.0대1, 전용면적 74㎡A가 8.6대1을 나타내며 인기를 누렸다.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는 면목동에서 4년만에 선보이는 신규 아파트인데다 2015년 입주한 ‘용마산 코오롱 하늘채’ 아파트보다 저렴한 분양가(3.3㎡ 당 1580만원대)에 공급돼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강남까지 지하철로 20분대 이동이 가능하고 서울에 위치한 ‘인 서울’ 아파트면서 6억을 넘지 않아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

분양 관계자는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이면서 단지 앞에 대규모 공원과 용마산이 있어 쾌적하고 도보권에 마트·학교 등 생활인프라가 완비된 데다 이주수요, 새 아파트 선호가 더해져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면서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는 한양의 올해 첫 분양이라 전용 23㎡ 등 특화 평면을 선보이는 등 신경을 많이 써 조기에 계약이 완료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는 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일대에 지하 2층~지상 최고 17층 8개동, 총 49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평면은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23~84㎡ 중소형으로 이뤄졌다.

오는 20일 당첨자 발표를 하고 계약은 25~27일 사흘간 진행된다. 중도금무이자 혜택이 적용되며 견본주택은 현장 인근에 마련됐다. 입주예정일은 2019년 11월이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