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저축銀 가계대출, 20조원 돌파…‘부동산 대책’ 풍선효과 영향하반기 대출 규제 시행 후 급증…고금리 등 가계 채무상환부담↑

[매일일보 김솔이 기자] ‘8·2 부동산 대책’ 등 대출 규제가 시작되면서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어섰다. 특히 시중은행보다 4배 이상 높은 저축은행의 금리로 가계의 채무상환부담이 증가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상호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20조1864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7월 말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 16조6920억원보다 3조4944억원(20.9%) 증가했다. 저축은행의 잔액이 20조원을 돌파한 것은 한국은행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7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은 하반기에 더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상반기 저축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1조5169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2조1060억원의 63% 수준에 불과했다. 지난 6월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1397억원으로 줄어들기도 했다. 그러나 7월에 다시 3846억원 늘면서 증가액이 2월(5041억원) 이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금융권에서는 8월 저축은행 가계대출 증가액도 7월과 비슷한 규모로 예측하고 있다.

금융감독원도  ‘8월 가계대출 동향(잠정)’ 보고서에서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4000억원 늘었다고 밝혔다. 전달 역시 4000억원 증가해 두 달 간 8000억원 급증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 6월 저축은행들이 건전성 강화를 위해 일시적으로 가계대출을 보수적으로 취급했다”며 “7월과 8월에 증가세가 평소 수준으로 확대됐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처럼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이 급증한 것과 관련해 ‘8·2 부동산 대책’으로 대출 규제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규제가 강화되면서 은행권 가계대출 수요가 저축은행으로 이동해 이른바‘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가계가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을 찾는 등 가계대출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저축은행의 금리가 높아 가계 상환의 부담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솔이 기자  celina@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