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문화일반
혐오사회의 뿌리를 찾아…팟캐스트 ‘아는 혐님’ 출발김대중, 노무현 연설비서관부터 문화예술 팟캐스터 장유진까지...전문성·다양성 겸비한 출연진
팟캐스트 '아는혐님' 대표이미지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개 아니면 벌레. 한국에는 사람이 아니라 급식충(학생), 맘충(부모), 개저씨/아주매미(중년층), 틀딱충(노년층)이 산다. 타인에 대한 혐오만 남은 대한민국이 된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13일 첫 회가 방송된 팟캐스트 ‘아는혐님’이 그 원인을 파헤친다.

‘아는혐님’은 “비매너 적폐청산”을 슬로건으로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혐오’ 사례들을 소개하고 분석하는 생활밀착형 시사토론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은 ‘사회구성원들이 서로 혐오하고 낙인을 찍기보다 오해를 줄이고 공감대를 형성해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 일상의 스트레스를 줄여보자’며 프로그램 취지를 밝혔다.

첫 회는 ‘찾아오지 말라는데 벨까지 누르는 초인종 빌런’.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집 앞에 찾아오는 제주관광객을 ‘빌런(히어로 코믹스에 등장하는 악당)’이라고 불러야할지 말지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외에도 앞으로 누드펜션, 페미니즘 교사, 노키즈존처럼 사회적 논쟁이 치열한 흥미로운 주제로 청취자를 찾아갈 계획이라고 한다.

'대통령의글쓰기' 저자 로 유명한 청와대연설비서관 출신 강원국씨가 팟캐스트 '아는혐님'녹음 하는 모습 <메디치미디어 제공>

전문성을 갖춘 출연진도 ‘아는혐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가장 눈에 띄는 출연진은 김대중, 노무현 前대통령의 연설비서관 출신으로 베스트셀러 <대통령의 글쓰기>의 저자인 라이팅컨설턴트 강원국.

청와대와 대기업을 넘나들며 다양한 사회경험을 쌓고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JTBC <말하는 대로> 등을 통해 사회적 발언을 해온 그는 “우리 세대는 현재 대한민국을 뒤덮고 있는 혐오 현상에 막대한 책임이 있다”며 중장년을 대표하지는 못하지만 아랫세대에게 이해의 창구는 마련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따듯한 조언과 함께 사안에 따라서는 따끔한 충고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탄탄한 내공을 겸비한 젊은 논객들이 강원국과 어떤 조화를 만들어낼지도 관심거리. 치킨으로 한국사회의 단면을 분석해 화제를 모은 <대한민국치킨전>의 저자로 40대 여성이자 자녀를 둔 학부모, 농촌사회학자인 정은정은 “획일화 된 남성/도시의 시각을 벗어나 여성/농촌의 관점에서 색다르게 혐오현상을 분석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2013년 한국사회에 ‘잉여’라는 담론을 제시하며 화제를 일으킨 <잉여사회>의 저자 문화평론가 최태섭은 문화적 관점에서 현상을 분석한다. 

문화/예술 분야의 인기 팟캐스트<풀어듣는 문화이야기>의 진행자이기도 한 장유진은 혐오문화에 가장 빈번하게 노출된 20대 여성으로 겪는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줄 예정이다.

팟캐스트 '아는혐님' 녹음현장 <메디치미디어 제공>

여의도 정치에서 생활정치로 이동하는 시대정신

‘아는혐님’을 제작한 메디치미디어는 앞으로도 팟캐스트를 통해 시대정신을 포함한 인문학적 논의를 확장 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판사에서 운영하는 팟캐스트가 도서와 관련 없는 시사 분야로 진출한 건 이례적인 일이다. 정권 교체 이후 광화문과 여의도로 대표되는 거시적인 정치의 영역에서 노동, 환경, 페미니즘 등 일상을 다룬 생활 정치로 대중의 관심이 이동하는 시대정신과도 맞물린다.

20대 취준생부터 50대 유명 저자라는 다채로운 구성으로 일방적인 의견 쏠림 없이 다양한 연령, 성별의 의견을 통해 생활 정치의 영역을 확장하는 팟캐스트 ‘아는혐님’은 매주 수요일마다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