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국민-바른정당,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서로 호평김무성-정진석 세미나에 국민의당 소속 의원 참여키도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바른정당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오며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정기국회에서 '캐스팅 보트'로 몸값 높이기에 나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서로의 원내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호평을 하며 접점을 넓히고 있다.

국민의당은 7일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수정 방향을 제시한 데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협력 의사를 밝혔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는 소득주도 성장의 한계를 지적한 점, 복지포퓰리즘의 위험성을 지적한 대목은 어제 우리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밝힌 진단과 해법의 방향이 일치한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며 "진단과 해법이 같다는 것은 문제점을 바로잡기 위해 협력해갈 수 있다는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판사 출신인 주 원내대표가 현재 사법부에서 진행되고 있는 코드화 현상을 엄중히 지적했다는 사실에 정부여당은 특별히 주목해야 한다"고 옹호했다.

바른정당 역시 전날(6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의 국회 연설에 "속 시원한 연설로, 공감한다"며 호평한 바 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연설로 불안한 국민의 마음을 대변해준 연설"이라며 "특히 '지지율에 취하지 말라'고 일갈한 부분은 청와대와 여당이 깊이 새겨들어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도 김 원내대표가 담아낸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이상돈, 최명길 의원 등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개최한 '북핵위협,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세미나에도 참석해 안보문제를 공유했다.

김 의원은 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핵위기 뿐 아니라 지금 모든 게 위기 속으로 치닫고 있어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기 위한 야3당 공조를 세미나를 통해 일심 같이하는 더 강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