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최악의 경영위기, 해외 사례 타산지석 삼아야[MI특별기획下 벼랑끝 몰린 車산업]
질적·양적 경쟁력 강화 및 노사 간 협력 필수
GM 등 해외 車업체들 몰락 ‘반면교사’ 삼아야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국내 자동차산업이 최악의 경영 위기를 맞았다. 내수와 수출이 부진한데 이어 노사 갈등으로 생산마저 흔들리고 있는 것. 여기에 기아자동차 통상임금 소송과 한국GM의 국내 철수설까지 겹치며 완성차업체를 중심으로 대응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질적·양적 경쟁력을 높이는 전략과 동시에 노사관계 문제 해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GM이 본사로 사용하고 있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르네상스 센터 전경. 사진=GM코리아 제공

우선, 위기 극복을 위해서 해외 기업들의 사례들을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 강성노조로 불리는 금속노조와 상황이 비슷한 해외 대표 사례로는 제너럴모터스가 있다. 미국 최대 자동차 회사였던 GM는 한때 1906년 설립된 포드, 1924년 설립된 크라이슬러와 더불어 ‘빅3’로 미국 자동차 업계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당시 GM의 위용은 하늘을 찔렀다. 1950년대 혼자서만 미국 시장 점유율 54%를 차지했고, 1960~70년대 세계 시장 점유율은 무려 30%에 육박했다. GM은 1979년에는 미국 내 근로자 수가 62만명에 달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근로자를 고용하는 단일 기업이었고, 전 세계 고용 근로자 수도 85만명에 달했다.

그러나 GM은 1980년대부터 서서히 몰락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GM이 경영위기에 빠진 원인은 경쟁력 격화와 제품·제조경쟁력의 약화 외에도 강성노조의 과도한 임금 및 복지부담 요구가 꼽힌다. 당시 전미자동차노조(UAW)는 사세가 기울어가고 있음에도 세계 일류 기업에 걸맞은 임금, 복지, 건강보험 등을 계속 사측에 요구했고, 이는 과도한 비용부담으로 이어졌다.

GM의 자동차 생산 1대당 복지비 지출비용은 2200달러로 일본의 메이커보다 10배 이상 많았다. 의료보험 등 복지혜택을 제공하는 대상이 직원뿐만 아니라 퇴직직원과 그들의 부양가족도 모두 해당돼 100만 명이 넘기 때문이다.

결국 2009년 크라이슬러에 이어 GM은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GM은 이후, 고비용 저효율 사업장에선 철저히 손을 뗀다는 암묵적인 경영원칙을 세웠다. 결국 GM을 비롯한 미국 자동차 회사들은 노조와 회사를 살리기 위해 ‘차별임금제’ 등의 도입을 결의하고 전격 시행했다. 이는 원가절감을 위해 도입됐지만 결과적으로는 일자리까지 늘리는 효과까지 가져왔다. 

일본을 대표하는 자동차 회사인 도요타는 노사화합을 기반으로 ‘글로벌 자동차 리더’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어 우리가 벤치마킹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가장 높은 모범 사례다. 도요타는 2008년 리먼브라더스 쇼크로 창립 후 첫 적자를 냈고, 2009년 대규모 리콜로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그러나 도요타는 2014년 폭스바겐을 제치고 생산대수 1위에 복귀하는 한편 영업이익도 전년보다 20% 늘어난 2조7505억원을 기록했다.

도요타가 부활하게 된 결정적 요인은 신흥국에서의 판매증가와 설비투자비용 절감 외에도 노사 간 협력 덕분이었다. 회사가 어려웠던 2009년 도요타 관련회사 300개 노조는 직접 자동차 판촉활동에 나서며 위기를 극복했다. 노조는 올해 2년째 흑자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리스크가 고조되고 있다는 판단 하에 기본급 인상 요구액을 절반으로 낮추기까지 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업계가 미래차 시대에 대비해 핵심기술을 키우는 등 경쟁력 강화도 중요하지만, 노사 간 화합이 가장 우선시 돼야 한다”면서 “노사가 서로 협력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져야 그 속에서 미래 먹거리 사업, 신시장 개척 등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위기상황을 노사정이 모두 공감하고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종합적인 자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