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현대글로비스, 양산 경매장 5년만에 9만대 육박
중고차 매매업체 직원들이 현대글로비스 양산 경매장에서 자동차 경매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현대글로비스[086280]는 경남 양산 경매장을 개장한지 5년만에 출품된 중고차가 9만대에 육박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양산 경매장은 2012년 7월 첫 경매를 시작한 이후 매주 한 차례씩 5년간 모두 260회의 경매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출품된 자동차는 모두 8만8077대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회당 평균 출품 대수는 2012년 기준으로 233대에서 올 상반기 424대로 80% 이상 증가했다.
양산 경매장은 3만9670㎡(1만2000평)의 부지에 1번에 최대 1100여대의 차량을 전시할 수 있도록 지어졌다. 현대글로비스가 운영중인 3개 경매장 중 최대 규모다.

양산 경매장이 활발하게 운영되면서 영남권 중고차 매매업체의 경매 참여가 늘고 있다. 2012년 119개였던 경매 참여 평균 회원 수는 올해 385개로 3.2배 늘었다.

일반 소비자들의 경매 출품도 2013년 연간 4744대에서 지난해 9860대로 늘어나 올해는 1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전체 경매에서 개인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34%에서 지난해 49%로 커졌다.

유종수 현대글로비스 중고차사업실장은 “양산 경매장은 양질의 중고차 공급과 영남 지역 중고차 매매업체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판매 가격 상승과 일반 소비자들의 출품 증가라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됐다”고 설명했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