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광주·호남
농어촌公, 폭우 피해 현장 긴급점검15~16일 폭우로 경사면 토사 유실된 천안 용연저수지 응급복구
   
▲ 천안 용연저수지 피해복구 현장 점검(왼쪽 두번 째 정승 사장) 사진제공=한국농어촌공사

[매일일보 윤성수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정승 사장이 지난 주말 내린 폭우로 인한 저수지 등 농업기반시설의 재해대책 현장을 17일 점검했다.

특히, 정 사장은 충남 천안시 용연저수지를 찾아 제방 외측의 토사 유실에 대한 응급복구 결과를 살폈다.

15~16일 충남 천안 지역에 268㎜의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용연저수지 제방 외측의 길이 100m 구간 내에, 깊이 0.2~0.5m 토사유실 구간이 4~5개소 발생하였다.

공사는 16일 사고 발생 직후 하류 지역의 주민에게 안전에 주의할 것을 알리는 방송을 송출했으며, 굴삭기 2대와 제방 유실 방지용 비닐, 마대, 인력 30여 명을 동원해 응급복구를 당일 완료했다.

현재 제방의 추가 유실과 붕괴를 막기 위한 유실 방지용 비닐이 제방 전반에 덮여 있는 상태다.

공사 기술안전품질원에서 17일 사고현장을 긴급 점검한 결과 누수 등의 이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후 정밀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종합적인 보수․보강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어 정 사장은 충북 진천군 백곡저수지를 찾아 하류 지역의 홍수 위험과 저수지의 안전을 고려해 방류량을 조절할 것을 지시했다.

정 사장은“기후변화로 기록적인 폭우가 반복되고 있는 만큼 비상 대비태세를 갖추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겠다”라고 말했다.

윤성수 기자  maeil7001@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