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사건·사고
가평군서 민물가마우지 급증…어민들 '골머리'郡, 유해조수퇴치용 폭음기 보급
내수면 어업에 피해를 주고 있는 가마우지 떼. <사진=가평군>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가평군은 왕성한 번식력으로 텃새가 된 민물가마우지가 내수면 어업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어 가평어민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17일 가평군과 어민들에 따르면 5~7년 전부터 청평호 인근에서 민물가마우지가 발견되기 시작, 올해에는 개체수가 수천마리로 늘었다.

개체수의 급증으로 내수면 어업의 어획량도 절반이상 감소하는 등 이중고의 피해를 입고 있다.

특히 이로 인해 자망어업의 피해가 커져 청평호 하류에서 어업활동을 하는 일부 어민들은 사실상 자망어업활동을 포기한 상태다.

이에 따라 가평군은 어민들의 피해가 잇다르고 민물가마우지 피해 대응을 위해 임시적으로 각 어촌계에 유해조수퇴치용 폭음기를 가평어촌계 등 3개 어민단체에 6정을 보급했다.

가평군은 그동안 북한강 어족자원에 막대한 피해를 주던 민물가마우지를 일시적으로 쫓아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압축공기를 증폭시켜 유해조수를 퇴치하는 폭음기는 대당 50만원 상당이다.

가평군 관계자는 “민물가마우지는 어민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는 조류임에도 불구하고 유해야생동물로 지정되지 않아 현행법상 포획이 불가능하고 마땅한 피해방지대책도 없는 것이 큰 문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의 밝힌 자료 조사에 따르면 물새가운데 최상위 포식자인 민물가마우지는 1999년 260여 마리, 2015년에는 9천200여 마리로 늘었고 올해는 2만5천마리 가량으로 예측된다.

김동환 기자  kims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