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삼광글라스, 올 영업익 100억 달성 ‘날갯짓’미국서는 신규 거래처 확대·중국서는 사드 영향 적어 ‘상쇄’
삼광글라스 본사 전경. 사진=삼광글라스 제공

[매일일보 이종무 기자] 삼광글라스[005090]가 지난해 부진을 털고 올해 2분기 턴어라운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영향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고 미국에서의 신규 거래처 확보, 국내 맥주 캔 용기 거래처 확대에도 성공하면서 매출 호조세에 따라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 기준 삼광글라스의 올 1분기 매출액은 657억2722만원으로 전년 동기 714억663만원 대비 7.95%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1억4883만원 적자로 같은 기간 적자 전환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4억2765만원을 기록했다.

삼광글라스는 그간 마이너스 성장을 면치 못했지만 금융투자업계는 삼광글라스의 올해 실적을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광글라스의 성장성에 대해 다시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4년 만에 미국 대형 할인마트에 제품을 공급하면서 부진했던 북미 시장에서 수출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됐고 한반도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시장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분석된 데 따른 것이다.

실제 삼광글라스는 지난 3월부터 월마트와 코스트코 등 대형 할인마트에 회사의 밀폐용기 브랜드 ‘글라스락’을 본격 공급해오고 있다. 2013년부터 월드키친 계열 제품으로 대체되면서 계약이 중단된 지 4년 만이다. 이에 따라 삼광글라스는 올해 미국 밀폐용기 오프라인 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할 방침이다.

중국 시장에서도 반격에 나설 움직임이다. 지난해 중국의 ‘사드 보복’ 영향으로 중국 시장 내 판매 정체가 예상됐지만 당초 예상과 달리 회사의 체계적인 가격 관리가 이뤄지면서 오프라인 채널에서 약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중국 내 200여 개 까르푸 전 매장에 납품을 확정지었고 로컬 할인마트인 ‘다룬파’의 150여 개 매장에도 납품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열병합발전을 통해 증기와 전기를 생산하고 판매하는 계열사인 군장에너지에서 올해 지분법 이익 400억여원 달성이 관측되는 등 ‘알짜’ 역할을 하는 등 긍정적인 요소가 남아 있다.

이에 업계는 올해 삼광글라스가 영업이익 1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삼광글라스는 해외 시장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판매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과거와 이별하고 올해 부활의 날갯짓을 펼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이종무 기자  leejm0708@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