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주택도시보증공사, 정비2센터 개설…도시재생 앞장기존 1개 센터, 2개 센터로 확대 개편
사진=주택도시보증공사 제공

[매일일보 김보배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 활성화 정책방향에 따라 향후 신속하게 정부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정비사업보증을 취급하는 영업점을 기존 1개 센터에서 2개 센터로 22일 확대개편한다고 19일 밝혔다.

정비사업보증은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HUG가 2012년 출시한 보증상품으로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에 소요되는 사업비, 이주비, 조합원 부담금 대출을 보증하며, 출시 이래 꾸준히 실적이 급증해왔다.

기존의 제1센터와 신설된 제2센터는 정비사업장의 소재지를 기준으로 △1센터 서울 동부권역(강남구, 노원구, 도봉구 등), 수도권 동부권역(성남시, 용인시 등), 강원도, 경상도 △2센터 서울 서부권역(서초구, 서대문구, 은평구 등), 수도권 서부권역(인천시, 광명시 등),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로 관할지역이 구분된다.

김선덕 HUG 사장은 “앞으로 HUG의 도시재생사업과 새정부 도시재생 뉴딜 방향과의 연계성을 극대화하고자 한다”며 “이번 정비센터 확대개편으로 도시재생사업을 더욱 활성화시키고 낙후된 도심환경을 개선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