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협치 두고 간극 보이는 민주당 · 국민의당 새 원내지도부우원식 “야당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 김동철 “文대통령 일방적 행보 우려스럽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오른쪽)가 17일 오전 국회 국민의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김동철 원내대표와 나란히 앉아 발언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상래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협치의 새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행보를 보면 협치 의지가 있는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협치'를 두고 두 정당의 '샅바싸움'이 시작된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통령을 강력하게 뒷받침하고 국정을 주도하는 유능하고 강력한 집권여당으로 민주당이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화하고 토론해서 협치의 새 모델을 만들겠다. 여소야대의 상황에서 정부와 국회의 협력관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마침 어제(16일)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로 김동철 의원이 선출되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대중과 노무현, 민생과 민주주의라는 하나를 뿌리 가지고 있는 형제 정당인 국민의당을 비롯해 다른 야당과도 적극적으로 대화하고 소통하겠다”며 “새로운 협치의 모델을 통해서 새 정부의 성공, 나아가 대한민국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첫 주요 당직자 회의를 주관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식 당일날도 협치를 강조했고, 민주당 의석이나 대통령 지지율을 보더라도 협치는 필수”라며 “협치는 필수인데 대통령 당선 이후 행보를 보면 협치 의지가 있는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잘 나가는 공기업 사장의 손목을 비틀어 극소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케 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안인가 의구심이 있다”며 “비정규직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해야할 일이다. 깜짝 발표로 끝낼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 대책도 아직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인만큼 원인에 대해 정확한 진단을 한후 거기에 맞는 처방을 하는 것이 순서”라며 “원인에 대한 진단없이 노후 화력발전소 중단을 결정했는데 그 효과가 얼마나 될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화력발전소 중단에 따른 전기료 부담이나 경제 전반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얼마나 판단했냐”며 “인기에 연연해 그냥 던져놓고 본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들어 쉽게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당사를 방문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향해 “(문 대통령이) 협치를 강조하셨으니 어떤 조치도 일방적이 아니라 국회와 국민적 공감대 속에서 해주셨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일방적이 아니라 국회와 국민적 공감대 속에서 해달라“고 밝혔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하늘나라 2017-05-18 13:40:09

    당신과 상의해서 하라고? 잘하면 잘한다고 해줘야지. 그냥 막 깨물면 되나?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