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부산·경남
부산 초등학교, 객관식 시험 없어진다김석준 교육감 "4차산업 대비, 불가피한 선택"
부산시교육청 전경.

[매일일보 강세민 기자] 2018학년도부터 부산지역 모든 초등학교에서 객관식평가가 전면 폐지된다.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감은 27일 오전 부산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발표했다. 

초등학교에서 객관식평가가 전면 폐지되기는 부산이 전국 처음이다.

이는 4차 산업혁명시대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맞춰 인재를 양성해 나가겠다는 김석준 교육감의 대표적 교육개혁 정책으로 받아들여지며 부산교육청의 이 같은 조치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핵심역량 개발, 학생참여중심수업과 과정평가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소통하는 능력과 서로 협력하는 능력, 창의적으로 사고하는 능력, 자기 주도의 문제해결 능력 등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부산교육청은 밝혔다. 

이날 김 교육감은 “지금처럼 정답 고르기 중심의 객관식 평가 비중이 높게 지속되는 한 우리 학생들이 출제자의 의도에 맞는 수동적인 학습자가 되고 암기 중심의 문제풀이식 교육방법에 강점을 가진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는 더욱 어렵다”고 말하며 “부산교육청은 학생들이 능동적인 학습의 주체가 되고,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도 미래핵심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초등학교에서 객관식평가를 전면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평가 체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다양성과 창의성을 갖춘 인재로 키워나갈 생각이다”며 “우리 아이들이 배우는 즐거움을 경험하면서 토론과 질문이 있는 수업을 통해 문제해결력과 자기학습력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교육청은 객관식 평가 폐지에 따른 서술‧논술 중심 평가방법의 조속한 현장 착근을 위해 오는 6월부터 ‘초등학교 객관식 평가 전면 폐지를 위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