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송민순 쪽지’에 십자포화 당한 문재인安 “북한인권결의안, 당연히 찬성”
洪 “적당히 얼버무려 넘어가려해”
劉 “거짓말 꼬리에 꼬리를 물어”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간담회에 참석, 웃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선두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1일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이 공개한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관련 메모로 곤혹을 치렀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외교안보 사항이 대선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등이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안 후보는 문 후보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논란과 관련해 “당연히 찬성해야 한다”며 문 후보의 대북관에 차별화를 뒀다. 그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제재국면에서 바뀌어 김정은과 계속 대화하는 국면에서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찬성을 계속 할 거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다. 거기에 예외가 있을 수 없다. 당연히 찬성해야 한다”며 “김정은은 예측불가능하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도 주도적으로 나서야겠지만 외교적으로 미국,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이 문제에 국제적으로 함께 대처해야 한다”고도 했다.

홍 후보도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자는 거짓말 하면 안 된다”며 문 후보를 비판했다.

그는 “시간이 없으니까 적당히 얼버무려서 넘어가면 대통령이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은데, 그건 좀 곤란하다”며 “북한을 주적이라 말하지 않는 분께 과연 국군 통수권을 맡길 수 있을 것인가. 저는 회의적으로 본다”고 문 후보를 공격했다.

유 후보도 이날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문 후보는 지난해는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 근데 최근 토론회에서는 처음에는 안 물어봤다고 하다가 북한이 아닌 주변에 취재만 했다고 했다”며 “거짓말을 하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또 말이 바뀌는 것”이라고 몰아붙였다.

그는 “북한에 물어본 것이 여러 가지 정황으로 명백하다. 대선후보의 정직성, 거짓말과 관련한 부분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며 “청와대와 국정원에 관련 문건이 있으면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정보공개를 요구했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