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제약·보건
부광약품, 여드름 치료제 ‘클리톡 외용액 2%’ 출시
부광약품의 여드름 치료제 ‘클리톡 외용액 2%’ 제품 이미지 (사진=부광약품 제공)

[매일일보 홍승우 기자] 부광약품[003000]이 최근 여드름에 직접 손대지 않고 간편하게 바르는 여드름 치료제 ‘클리톡 외용액 2%’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여드름은 주로 사춘기부터 시작해 남자는 15~19세, 여자는 14~16세 사이에 주로 발생한다. 이 중 80%의 환자는 20세 중반까지 여드름 병변이 서서히 없어지지만, 때때로 30~40세 이후까지도 지속돼 ‘성인 여드름’으로 이어진다.

여드름의 발생과정은 미세 면포(comedone)→ 면포형성→ 염증성 구진→ 결정 생성 순으로 진행된다.

면포는 모낭 속에 고여 딱딱해진 피지를 가리킨다.

여드름을 방치해서 염증이 심해지거나 잘못 짜서 피지가 피부 안쪽으로 터지게 되면 피부가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오게 되고, 패인 흉터(볼록·오목 흉터)가 생기게 돼 미용에 관심이 많은 이들의 고민거리 중 하나다.

부광약품의 클리톡은 살리실산 2%가 주성분으로 각질제거, 여드름균 억제, 염증완화의 삼중 작용으로 여드름을 효과적으로 치료한다.

특히 여드름의 초기 병변인 면포에 효과가 있어 염증성 여드름으로 악화되는 것을 방지해준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최근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피부미용에 관심이 높아져 여드름에 민감하지만 막상 약국에 여드름 치료제가 있는지조차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효과를 느껴볼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클리톡은 일반의약품으로 1일 2회 아침저녁으로 간편하게 바를 수 있으며,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홍승우 기자  hongswzz@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