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건설·부동산
수도권 아파트 시장 ‘양극화’재건축 중심으로 서울 0.06%↑…14주 연속 상승
수도권 매매·전세 주간 가격 변동률. 사진=부동산114 제공

[매일일보 이정윤 기자] 대선을 20일가량 앞두고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1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반면,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보합세로 양극화된 모습을 보였다.

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4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와 동일한 0.06% 상승했다. 반면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0%, 0.01% 변동률을 보였다. 매수세가 뜸해졌고 대출규제 강화와 공급과잉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관망세를 보였다.

서울은 △성동 0.12% △강동 0.11% △마포 0.10% △서초 0.10% △중랑 0.10% △서대문 0.09% 순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신도시는 대선을 앞두고 전체적으로 조용한 가운데 급매물 중심으로 매수세를 보이나 거래로 이어지기가 쉽지 않다. △위례 0.05% △동탄 0.01% △판교 0.01% 순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반면 △분당 -0.03% △중동 -0.03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성남 0.21% △파주 0.07% △구리 0.05% △시흥 0.05% △남양주 0.04% △안양 0.04% 순으로 상승했다. △양주 -0.06% △의왕 -0.01% △부천 -0.01% △고양 -0.01%은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한편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2% 변동률로 전주와 동일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하락했다. 봄 이사시즌이 막바지에 달하면서 전세수요가 뜸해지자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폭은 둔화됐고, 신규 아파트 공급이 많았던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전세매물이 쌓이면서 하락반전 했다.

서울의 경우 △동대문 0.24% △은평 0.12% △노원 0.09% △성동 0.08% △강북 0.07% △관악 0.07% 순으로 전세가격이 상승했다. △송파 -0.14% △성북 -0.03% △중랑 -0.02% △양천 -0.02% △도봉 -0.02%은 약세를 보였다.

신도시는 봄 이사시즌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전세수요가 잠잠하다. △중동 0.05% △평촌 0.02% △일산 0.01% 순으로 전셋값이 올랐다. 반면 △김포한강 -0.15% △위례 -0.07% △동탄 -0.06% 등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구리 0.08% △성남 0.05% △파주 0.05% △군포 0.04% △안산 0.04% △광명 0.03% 순으로 상승했다. △과천 -0.94% △의왕 -0.17% △양주 -0.09% △수원 -0.09%의 전셋값이 하락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가 사업진행에 속도를 높이며 매매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다”라며 “반면 일반 아파트 시장은 매도자와 매수자간 가격괴리감이 크고 대출규제 강화, 금리인상 가능성 등의 영향으로 매수자들이 선뜻 거래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