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북한·통일
北 “美 인내심 더 일찍 끝났어야 했다”장성철 홍콩주재 북한총영사 “트럼프 대북 정책, 오바마와 닮은꼴”
사진출처=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김은지 기자] 북한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정책은 이제 끝났다” 발언을 두고 22일 응수에 나섰다.

장성철 홍콩주재 북한총영사는 전날 진행된 봉황위성TV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오바마 정부가 지난 8년간 취했던 방식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장 영사는 또 틸러슨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그가 말한 것 중 한 가지는 맞다"며 "바로 전략적 인내가 끝났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조선법률가위원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에 반대해 발표한 백서와 관련해서는 "제재에 대해 기본적으로 3가지를 언급하고 있다"며 "이는 비합법, 부도덕, 불공정"이라고 강조했다.

조선법률가위원회는 17일 조선중앙통신에 게재한 '유엔의 대조선(대북) 제재결의의 범죄적 진상을 파헤친다'는 제목의 백서에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가 불법적이라며 국제 법률 전문가들이 안보리 결의의 법적 근거를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영사의 발언은 16일 박명호 주중국 북한대사관 공사와 김형준 주모스크바 북한대사의 기자회견에 이은 것으로 해외 공관을 활용해 국제 사회에서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조성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김은지 기자  eunjikim0@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