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문재인도 ‘박근혜 누드화’ 두고 표창원 비판文 “민망하고 유감”… 민주,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는 '곧, 바이! 展'이라는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나체 상태로 묘사한 그림을 의원회관에 전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상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4일 ‘박근혜 대통령 누드화’를 두고 같은당 표창원 의원을 비판했다. 표 의원이 국회에서 주최한 전시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나체를 표현한 그림을 두고 같은당 대선후보가 유감을 표현한 것이다. 표 의원은 문 전 대표가 20대 총선을 앞두고 본인이 직접 영입한 ‘인재영입 1호’ 인사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작품은 예술가의 자유이고 존중돼야 하지만 그 작품이 국회에서 정치인의 주최로 전시된 것은 적절치 않았다”며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예술의 영역과 정치의 영역은 다르다”며 “예술에서는 비판과 풍자가 중요하지만,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그림이 국회에 전시된 것은 대단히 민망하고 유감스러운 일”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에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표 의원을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당 그림이) 반여성적인 측면이 있다. 예술작품 자체에 대해선 풍자의 요소들이 있는 것이고 어떤 작품도 만들어 질 수 있지만, 그것을 의원 주최로 국회에 전시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표 의원의 징계 여부를 두고는 “징계까진 추후 논의해야 할 사항”이라고만 말했다.

표 의원의 입장을 두고는 “다른 언론을 통해 표현의 자유로 정당화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논란의 당사자인 표 의원은 최근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예술에 대해 정치권력이 탄압했던 블랙리스트 파동으로 이 같은 전시회가 열린 것인데 표현의 자유 영역에 대해 정치권력이 또다시 공격을 한다는 것은 예술에 대한 적절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김선미 2017-01-27 00:29:40

    실은 좋으면서 겉으로는 근엄한척 하기는..
    짜고치는 고스톱. 때리는 남편보다 말리는 시어머니가 더 밉다고 하더니..
    민주당 여성비하 쩌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