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금융위, 소규모펀드 정리 내년 2월 말까지 1년 연장.

[매일일보 천종태 기자] 50억원 미만 소규모 공모펀드 정리기간이 당초 올해 2월 말에서 내년 2월 말까지 연장된다.

금융위원회는 11일 작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시행 예정이었던 ‘소규모 펀드 정리 활성화 및 신설 억제를 위한 모범규준’ 시행기간을 1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소규모 공모펀드를 1년 반 동안 689개 정리했지만, 소규모 펀드 비중을 5%로 줄이려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금융위는 2015년 6월 말 815개에 달했던 소규모 펀드 수를 지난해 말 126개로 줄였으며, 전체 공모추가형 펀드에서 소규모 펀드의 비중은 36.3%에서 7.2%로 내렸다.

(자료제공=금융위원회)

금융위는 목표비율을 충족하지 못한 운용사 중 공모펀드가 10개 이상이거나 소규모 펀드가 5개 이하인 12개사를 제외한 18개사에 대한 신규펀드 등록을 제한했다.

한편 공모추가형 펀드는 평균 운용규모가 2015년 6월 말 958억원에서 지난해 말 1천135억원으로 18.5% 증가했고, 펀드 매니저 당 펀드의 수도 3.8개에서 3개로 줄었다.

금융위는 “적절한 포트폴리오 구성을 통해 효과적인 분산투자와 비용 효율성 제고, 펀드매니저의 운용·관리 역량 집중을 통한 운용성과 제고, 투자자신뢰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종태 기자  cjswhdxo2@daum.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