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건설·부동산
국민 4명 중 3명 “뉴스테이가 중산층 주거 안정에 기여할 것”인지도 49.8%·호감도 45.4%…정책 시행 초기보다 ‘상승’
현대건설이 지난해 11월 수원호매실지구에 공급한 ‘힐스테이트 호매실’ 투시도. 사진=현대건설 제공

[매일일보 이정윤 기자] 국민의 72.7%가 ‘뉴스테이’ 정책이 중산층 주거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토교통부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해 11월 수도권 및 4대 지방 광역시(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 거주하는 30~50대 가구주 및 가구주의 배우자 1000명을 대상으로 ‘2016년 하반기 뉴스테이정책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정책인지도 49.8% △호감도 45.4%로 집계됐다. 정책 도입 1년차였던 지난 2015년에 비해 각각 21.6%p, 10.3%p 상승한 수치다.

특히 호감도의 경우 거주형태별로 △임차가구 53.5% △자가가구 41.8%로, 임차가구가 더 높게 나타났다. 이는 뉴스테이 실수요 계층의 호감도가 상당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테이의 각 특징에 대해서는 △양호한 입지여건 79.1% △희망할 경우 8년까지 장기 거주 가능 78.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뉴스테이 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는 254명으로 집계됐다. 그 이유로는 ‘일반적으로 월세 거주를 선호하지 않아서’와 ‘임대주택 자체에 대한 부정적 인식 때문에’ 등이 꼽혔다.

뉴스테이에 대한 비호감은 정책 자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라기보다 월세에 대한 거부감, 임대주택 전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등을 통해 관심 있는 업체들에게 △뉴스테이 희망 입지 △희망 주택 규모 △주거서비스별 이용 의향 등에 관한 조사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를 통해 국민들의 뉴스테이 관련 인식 및 수요를 추적해나갈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 인식수준을 점검하고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된 이번 조사의 결과를 향후 정책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활용하여 중산층에게 꼭 필요한 기업형 임대주택의 공급을 늘려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