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패션·라이프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2016 한강 어른이 놀이터' 운영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술래잡기~ 고무줄놀이, 말뚝 박기, 망 까기, 말 타기!” 놀다보면 하루가 너무~ 짧았던 어린 시절처럼, 어른들도 신나게 놀 수 있는 어른들의 놀이터가 한강에 펼쳐진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오는 11월 19일 토요일 12시부터 17시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강 축제 청년코디네이터 2기들이 직접 기획한「2016한강 어른이 놀이터」가 열린다.”고 15일 밝혔다.

한강축제 청년코디네이터는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을 통해 한강과 서울시 대표 축제에서 활동하며 양성된 청년 축제·문화기획자들이다.

서울시 코디네이터 지난 여름 한강축제 활동 현장 실습 사진 <서울시>

“어른이 놀이터”는 어린이+어른 합성어로 추억의 놀이를 통해 어린 시절로 돌아가 신나게 놀아보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이날 하루만큼은 동심으로 돌아가 오직 놀이에만 집중하여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열어준다. 젊은 청년층에게는 어린 시절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동시에, 부모와 아이들에게는 놀이를 통해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장 추천하는 추억의 놀이 프로그램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이다. 이 프로그램은 장애물 게임이 추가돼 총 4라운드로 구성된다.

림보, 허들, 코끼리코 10번 후 풍선 터뜨리기 등 미션을 통과해, 술래에게 걸리지 않고 술래의 몸을 터치하고 도망가면 된다. 이 외에도 △딱지치기 △팽이치기 △공기놀이 △모래성 허물기 등 총 10종으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특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프로그램과 추억놀이 프로그램 중 5가지를 통과하면 골목대장 타이틀을 획득할 수 있고, 상장과 배지, 상품 등이 지급돼 축제에 재미를 더한다.

또한 행사장 곳곳에는 ‘포토존’과 추억의 문방구를 재해석한 ‘세일러 문방구’, 생일파티 콘셉트로 꾸며진 ‘쉼터’ 등이 마련되어 있어 다양한 전시 및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전문 배우들이 어릴 적 골목에 있을 법한 캐릭터들을 재연하며 축제 현장의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서울시 코디네이터 활동모습 <서울시>

더불어 ‘한강 어른이 놀이터’ 페이스북에서 진행되는 이벤트에 참여하면, 여의도 이랜드 크루즈 선상 콘서트 티켓과 반포 세빛섬 <헬로아티스트展> 티켓 제공의 혜택이 주어진다.

또, 한강 어른이 놀이터 축제 현장에서 지급되는 리플렛을 지참하면, <헬로아티스트展> 40% 할인 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이상국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2016 한강 어른이놀이터는 어린 시절을 잊고 살던 어른들이 놀이를 즐기며, 추억과 재미를 동시에 얻어 갈 수 있는 축제다”라며, “시민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되니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