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건강·의학
2016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 31일 개최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와 조훈현 의원실(새누리당)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가 주관하는 ‘2016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이 8월 31일() 오후 3시부터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 1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웰니스 관광은 건강과 치유(힐링)를 목적으로 다른 나라에 방문해 스파와 휴양, 건강관리, 뷰티(미용) 등의 관광활동을 즐기는 것을 의미하며 최근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융·복합 관광산업의 하나이다.

2013년의 전 세계 웰니스 관광 시장규모(출처: The Global Wellness Tourism Economy 2013&2014, 2015, SRI International)는 4,386억 달러(약 446조 원)로, 전체 관광산업(3조 2천억 달러)의 14%에 해당하며 의료관광 시장 규모의 2배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 경쟁국인 태국과 인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도 의료관광 육성 정책을 최근 웰니스 관광으로 확대하며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태국은 전통적인 민간 건강 요법인 타이 마사지를 국가 브랜드 ‘타이 스파(Thai Spa)’로 육성하여 연간 260만 명의 웰니스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으며, 인도는 전통의학인 ‘아유르베다(Ayurveda)’, ‘요가(Yoga)’등을 대표적인 웰니스 콘텐츠로 육성하고 있다.

먼저 발제는 △진기남 교수(연세대)의 ‘한국 웰니스 관광 현황 및 추진전략’, △웰니스 투어리즘 월드와이드(Wellness Tourism Worldwide) 카밀 호헵(Camille Hoheb) 대표의 ‘글로벌 웰니스관광 트렌드와 전망’, △독일의료웰니스협회 룻츠 룽위츠(Lutz Lungwitz) 대표의 ‘독일 웰니스 관광 현황과 전망‘, △태국관광청 룽팁 웅파티칸 키무라(Mrs. Roongtip Wongpatikarn Kimura) 국장의 ’태국 웰니스 관광 현황과 육성 전략‘으로 구성된다.

이어서 진행되는 토론에는 진기남 교수를 좌장으로 문체부와 대구시, 전라남도 관계자와 웰니스업계, 여행업계 및 뷰티(미용) 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는 웰니스 관광에 대해 관심이 있는 웰니스업계, 관광업계, 학계 관계자 등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2016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 운영사무국을 통해 사전 신청과 온라인 등록을 안내받을 수 있으며, 포럼 당일에 현장 접수도 받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치료 중심의 의료관광에 웰빙, 휴양, 건강 관리, 스파, 뷰티(미용) 등이 결합된 고부가가치 육·복합관광 분야인 웰니스 관광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며,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이 한국형 웰니스 관광의 모델을 정립하고, 전문가와 지방자치단체, 업계 등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