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건강·의학
한돈자조금 세스코와 위생관리협약 체결

 

사진 왼쪽 이병규한돈자조금관리위원장, 오른쪽 이은승 (주)세스코 고객서비스본부장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한돈자조금은 한돈인증점의 효율적인 위생관리와 서비스 질적 향상을 위해 생활환경 위생기업인 ㈜세스코와 업무협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내 대표 위생기업인 세스코의 선진화된 기술을 기반으로 한돈인증점의 위생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가 한돈인증점에서 판매하는 신선하고, 안전한 한돈을 보다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돈인증점의 해충방제뿐만 아니라 전 식품 공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식품 위해 요소를 사전 차단하고 토탈 식품안전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신규 서비스 희망 인증점과 기존 가입 인증점 대상으로 할인된 가격에 위생관리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한돈자조금 이병규 위원장은 “위생과 청결은 식품 서비스에서 가장 기본으로 지켜야 할 덕목이다”라며 “한돈자조금은 앞으로도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한돈인증점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한돈인증사업은 국산 돼지고기 한돈만을 판매하는 음식점, 식육점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인증하는 제도로,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믿고 먹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한돈인증점과 한돈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한돈자조금이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인 공익 사업이다.

한돈자조금은 2016년 8월 현재 음식점 838개소, 농가직영 식육점 62개소 등 전국 900개소의 한돈인증점을 관리와 홍보를 지원하고 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